April 24, 2014

Asian

Giving Hope to Detroiters - Kwang Jin America

Kwang Jin America is a company manufacturing window regulators, door modules and other components.  It has an assembly line in Sterling Heights, Michigan and employs about 100 Detroiters.  Kwang Jin America is a well-known company that has created special training programs and takes great care of its employees. Constant communication and strong management skills have overcome cultural and language barriers between Korean managers and American workers.  Kwang Jin America's approach is exemplified in its "Human Touch" program toward its employees, part of a tradition from its mother company in Korea, Kwang Jin Korea.  The company plays a prominent leadership role for the 70 Korean companies in Michigan.

Wasabi owner gives Detroit another try after fifteen years

Wasabi owner Chul-Woong Kang spent five miserable years working in Detroit-based Korean businesses in the mid-1990s. Fifteen years later, after vowing never to return, he is back in the city, not far from where he used to live near Wayne State campus. This time, he is his own boss, and doing exactly what he loves - making customers happy. Even if it means tracking them down on Yelp. 
김택용 주간미시간 발행인의 주선으로 열린 이번 간담회에는 이종효 디트로이트 한인회장, 엄재학 미시간상공협회장, 임정준 미용재료협회장, 유부철 세탁인협회장, 데이비드 로든 명예영사가 참가 했다. 간담회 진행을 맡은 김택용 사장은 먼저 오바마 대통령의 당선을 축하하고 그의 당선이 디트로이트 시민들에게 어떤 의미가 있냐고 물었다. 카크럴 시장은 "흑인이 최초로 대통령이 됨으로써 흑인들에게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었다"고 말하고 그동안에는 아무리 교육을 잘 받아도 출세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생각하는 흑인들이 많았으나 이제는 그런 핑계를 댈 수 없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전미주적으로 흑인들이 자긍심과 자존감을 갖게 되었으며 흑인들의 이런 사고 변화가 미국 사회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AIG에 최대 900억불 지원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이하 연준)가 16일 오후(현지시간) 위기에 몰린 AIG(American International Group)에 대해 총 850억 달러에 달하는 유동성을 긴급 수혈해 주기로 전격 결정했다.
No popular Media Outlets found.
No popular articles found.